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오늘의 MBN] 통영 수우도 구멍가게 5총사
기사입력 2017-06-19 23: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휴먼다큐 사노라면 (20일 밤 9시 50분)
섬 모양이 소를 닮아 이름 붙여진 통영 수우도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다섯 명의 이웃이 있다.

최영자(79) 양점선(78) 배금이(78) 박명련(77) 김순아 씨(59)가 주인공. 이들은 재작년 의기투합해 작은 점방을 만들고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라면 과자 음료수 등을 거의 한 종류씩만 진열해놓고 판매하지만, 다섯 명의 사장님에게 이 구멍가게는 도시의 백화점 부럽지 않다.

관광객들을 실은 유람선이 섬에 들어오면 이들은 가게 앞에 자리를 잡고 앉는다.

자신들이 직접 캐온 고사리와 인근 해녀들에게서 떼어온 신선한 낙지 해삼 멍게 같은 해산물을 펼쳐놓고 장사를 하는 것.
하지만 올해 들어 수입이 크게 줄어들어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보름 동안 열심히 일해서 얻은 수익이 1인당 10만원 남짓. 요즘 다섯 사장님들의 최대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장사를 더 잘할 수 있을까'라는데….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