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 한 방에 동침
기사입력 2017-06-19 23: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쌈, 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이 동침했다.


1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 9회에서는 고동만(박서준 분)과 최애라(김지원 분)의 애정 기류가 급속 형성됐다.


이날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너만 이상한 게 아닌 것 같다.

나도 떨리고 뽀뽀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고백했다.

최애라는 “무슨 소리를 하는 거냐. 그런 건 속으로만 생각해라”라며 당황했지만, 좋은 내색을 숨기지 못했다.


이후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순금 반지를 선물했다.

격투기 선수 데뷔 기념 선물이었다.

최애라가 기대한 순간, 고동만은 “순금은 돈이 되잖아. 쪼들릴 때 팔 수 있잖아”라고 말해 최애라에 황당함을 안겼다.

최애라는 “사람 쫄게 왜 하필 반지를 사냐”며 고동만에 불만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고동만은 최애라의 면접 당일 새벽같이 뛰쳐나가 엿을 사왔다.

그는 최애라에게 “엿 먹어라”라며 엿을 건넸다.


하지만 최애라의 면접 결과는 좋지 않았다.

최애라는 압박 면접을 받으며 “이게 압박 면접인가요? 인신공격 같은데요”라고 면접관들에게 대꾸했고, 박혜란(이엘리야 분)에게는 “너 딱 기다려. 내가 너 제낄 테니까”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최애라는 고동만에게 전화해 “나 오늘 집 안 들어가고 싶다”고 말해 고동만을 마구 설레게 했고, 고동만이 출연하기로 한 충남 대천의 축제 장소로 향했다.


하지만 도착한 축제 현장은 아수라장이었다.

MC는 술병이 나 축제 진행이 불가능했고, 노래하기로 한 가수는 도착이 늦어져 군수가 분노한 상황이었다.

이에 최애라가 나섰다.

최애라는 마이크를 들고 찰진 진행을 하는가 하면, 노래까지 부르며 무대를 장악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최애라와 고동만은 한 방에서 티격태격대며 술을 마시다 잠들었다.

다음날 잠에서 깬 최애라는 방 안 상황을 보고 경악하며 고동만을 깨워 향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김주만(안재홍 분)은 회사 사람들 앞에서 백설희(송하윤 분)와 연애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설희씨 제 여자친구입니다.

6년 만났고, 많이 좋아합니다”라고 고백해 설렘을 자아내는가 하면, 장예진(표예진 분)에게 “예진씨도 선 지켜주세요”라고 딱 잘라 말해 보는 이에게 통쾌함을 안겼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