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檢, 박현정 前서울시향 대표 성추행 의혹 무혐의
기사입력 2017-06-19 23: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직원 성추행 등 의혹에 휘말렸던 박현정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55)가 검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9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이정현)는 박 전 대표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증거 부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다만 박 전 대표가 여성 직원의 신체를 손가락으로 찌른 것에 대해서만 단순 폭행으로 인정해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했다.


앞서 2014년 12월 서울시향 사무국 직원들은 "박 전 대표가 단원들에게 성추행하고 폭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경찰은 서울시향 직원들이 박 전 대표를 물러나게 하려고 허위 사실을 발설했다고 결론냈다.

오히려 사건을 조작한 혐의로 직원들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또 박 전 대표는 올해 초 성추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서울시향 직원 3명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은 이에 대해서도 증거 부족으로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