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정인 "사드, 한국法 따라야…북핵협상은 주고 받는것이다"
기사입력 2017-06-20 01: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문정인 연세대 특임명예교수 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는게 아니냐는 생각"이라면서 "협상은 주고 받는 것이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1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아시아소사이어티와 동아시아재단 주최로 열린 '위기의 한반도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문제에 대해 '미국이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야 되는가'라는 질문에 "사드 배치는 한국의 법과 절차에 따라야 한다"며 "이를 미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가 문제삼을 수 없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일부 보수층 인사들이 절대 양보할 수 없는 한미동맹의 가치를 훼손했다면서 문 특보의 '워싱턴DC 발언'에 격한 반발을 보이고 있는 데다 청와대도 "개인적 발언"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그는 소신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최근 문재인정부의 사드 배치 지연에 대해 보고받고 크게 화를 냈다고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가 19일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시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한반도 안보 현황을 보고하면서 사드 배치를 둘러싼 논란을 설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것. 이어 국무·국방장관이 한국 정부가 이렇게 나오는 만큼 결국 사드 배치를 늦출 수밖에 없다고 설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이 외교라인을 통해 국내에 전해지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한국시간으로 지난 9일 부랴부랴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에 나서 "정부는 한미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는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당시 정 실장은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라며 "정권이 교체됐다고 해서 이 결정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며 미국과 계속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청와대는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과 논의해 한미 합동훈련과 미국의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도 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세미나에 참석하기 전 기자와 만나 "(청와대의 해명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뉴욕 = 황인혁 특파원 / 워싱턴 = 이진명 특파원 / 서울 =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