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슈퍼우먼 막아라` 위메프, 新 육아 휴직제 도입
기사입력 2017-06-19 08: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여성이 노동과 가사, 육아에서 모두 슈퍼우먼이 돼야 하는 것을 막는다는 취지의 일명 '슈퍼우먼 방지법'이 국회에 발의된 가운데 위메프가 새로운 육아 휴직 제도를 도입했다.


위메프는 19일 결혼과 출산을 앞둔 여성 비율이 높은 고용 특성을 반영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새로운 개념의 여성-육아 친화적 육아 휴직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현재 위메프 전체 직원 가운데 54%를 차지하는 여성 직원의 평균 연령은 29.7세로, 전체 직원의 미혼 비율이 76%에 달한다.

특히 여성 직원의 미혼 비율은 86%로 남성보다 더 높다.


위메프는 앞으로 여성 미혼 직원의 결혼과 임신 등 일신 상의 변화가 많을 것으로 예상해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한 새로운 육아 휴직제도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슈퍼우먼 방지제도'를 도입해 운영하기로 했다.


앞으로 위메프 임직원은 육아 휴직 신청 시 회사가 제공하는 통상 임금의 20%에 해당하는 금액을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기존 정부 지원금(40%)에 더해, 최대 12개월까지 60% 수준의 육아 휴직 급여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출산 시 배우자(남편) 유급 출산휴가를 기존 5일에서 최대 30일까지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제도는 고용 형태와 무관하게 위메프 전체 직원 1200여명을 대상으로 다음달부터 시행한다.

기존 육아 휴직자까지 모두 적용돼 남은 휴직 기간 동안 지원할 방침이다.


천준범 위메프 경영지원센터장은 "최근 견실한 성장을 이뤄낸 임직원의 노고에 맞춰 근무 환경 개선을 고민해왔다"며 "결혼과 출산을 앞둔 임직원의 비중이 높아 일과 가정의 양립을 돕는 육아 휴직 제도를 우선 도입하게 됐다.

앞으로도 슈퍼우먼 방지 등과 같이 각종 제도의 적극적 개선을 통해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