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집주인이 '갭투자'라면…세입자 해법은?
기사입력 2017-06-18 19:2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최근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 광풍이 불면서, 세입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집값이 전세금보다 낮아져 '깡통 전세'가 되면 소중한 전세금을 날릴 수도 있기 때문이죠.
방법은 없을까요?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전셋집에 사는 김 모 씨는 요즘 하루하루가 불안합니다.

다음 달 전세 만기가 돌아오지만, 피 같은 전세금을 제때 돌려받을 수 있을지 집주인이 확답을 안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세입자
- "집주인이 완전한 집의 주인인지, 갭투자로 하시는 분인지 제가 알 수가 없어서…. 제대로 돌려받을 수 있는지 걱정돼서 잠도 안 오고…."

'갭투자' 광풍이 부는 요즘, 세입자가 '깡통전세' 같은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려면 전세금 보장 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보험료는 3억 원짜리 아파트 전세를 기준으로 연간 40만 원대 안팎.

특히, 20일부터는 집주인의 동의가 없어도 가입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최혁재 / 서울보증보험 팀장
- "전세계약서상의 임대인의 정보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많은 세입자 분들의 보험 가입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세입자는 집주인이 갭투자를 하는지 알기 어려운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자신의 재산권을 지키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