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박근혜 정부 4년간 매매가 22%·전세가 52% 급등
기사입력 2017-06-18 09:5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박근혜 정부 4년 간 가계 소득 증가율은 한 자릿수에 그쳤지만, 아파트 가격은 20%, 전셋값은 50% 이상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평균 소득(경상 기준)은 2012년 4722만원에서 지난해 5124만원으로 8.5%, 연평균 2.1% 증가했다.


KB국민은행 부동산 통계로 보면 이 기간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2억677만원에서 3억1801만원으로 22%, 전세가격은 1억5526만원에서 2억3592만원으로 52% 급등했다.


연평균으로는 5.5%와 13%씩 올라 소득 증가율의 2.6배와 6.2배에 달했다.


연도별로 매매가 상승률을 보면 2013년 0.3%로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했으나 2014년 3%로 상승 폭이 커진 뒤 2015년 7.3%, 2016년 10%로 급속히 확대됐다.


2014년 7월 취임한 최경환 당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 달 만인 8월 부동산 경기 활성화를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을 각각 70%와 60%로 완화했다.


이후 정부는 1년 단위로 완화 조치를 두 차례 연장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 규제 완화가 단행된 2014년부터 아파트 매매가 상승 폭이 확대된 셈이다.


전세가는 2013년 10.2%, 2014년 8.5%, 2015년 15%, 2016년 10.5% 올라 수년째 고공행진 중이다.


최근 4년 간 전국 15개 시·도(제주·세종 제외)별로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을 살펴보면 광주가 68.3%로 가장 높았고, 대구가 61.3%로 뒤를 이었다.

경북(40.8%), 울산(40.1%) 등도 전국 평균의 2배가량 상승했다.


전세가는 인천이 4년간 83.1% 급등했고, 광주(67.9%), 대구(64.4%), 강원(61.6%), 경기(61%), 서울(55.5%) 등의 순이었다.


이처럼 소득보다 부동산 자산의 상승률이 수배에 달하다 보니 집을 소유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간 자산 빈부 격차가 소득 빈부 격차보다 벌어졌다.


지난해 기준 소득 5분위 배율은 5.45배였지만 순자산 5분위 배율은 무려 112.6배(5분위 8억8834만원, 1분위 789만원)에 달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