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金은 불확실성의 피난처…세계중앙은행 18년 만에 최대 금 보유량 기록
기사입력 2017-06-19 16: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브렉시트·트럼프 불확실성에 따른 '안전자산'으로 금이 각광받고 있다.

세계 중앙은행·공적연금의 작년 금 보유량이 18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11일(현지시간) 750개에 이르는 중앙은행과 공적연금, 국부펀드를 조사한 결과 이들의 금 보유량은 지난해보다 377t 늘어난 3만1000t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다나에 키리야코폴루 공적통화금융포럼(Omfi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지난해 정치적 불확실성이 높았다"며 "브렉시트와 트럼프라는 큰 정치적 충격 때문에 투자자들이 금을 다시 찾았다"고 설명했다.


금값은 지난해 6월에 있었던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투표와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이후 상승했다.


사케르 누세이베 헤르메스자산운용 최고경영자는 금 보유가 늘어난 이유로 인플레이션 상승에 대한 헤지를 들었다.

그는 "금은 불확실성의 피난처"라고 설명했다.


올해 글로벌 성장 전망이 안정을 찾았지만 공적 투자자들은 여전히 정치적 불안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증언으로 거짓말쟁이로 몰려 백악관 자리가 위태롭다.

영국에서는 EU와의 브렉시트 협상을 앞두고 집권 보수당이 과반 의석을 잃었다.


이러한 국제정세는 투자자들에게 불암감을 조성해 앞으로도 공공 투자자들의 부동산·재생에너지 등 '실물자산'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공공 투자자들이 운용하는 총 자산은 33조5000억달러로 지난해 1.3% 늘었다.


[디지털뉴스국 이주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