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인터뷰②] 임세미 "윤상현과 불륜연기, 새언니(메이비) 안 봤다더라"
기사입력 2017-05-20 06: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완벽한 아내`에서 윤상현의 내연녀를 연기한 배우 임세미. 윤상현 내외와 편한 사이다.

사진| 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배우 임세미(30)는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완벽한 아내'에서 주인공 심재복(고소영 분)의 남편 구정희(윤상현 분) 내연녀인 정나미로 출연했다.

윤상현과는 지난해 MBC 드라마 '쇼피왕 루이'에 이어 연달아 호흡을 맞췄다.


"윤상현 선배님과는 너무 편한 사이였어요. '쇼핑왕 루이'가 끝난 뒤에는 선배님 아기 돌잔치에도 가서 아기에게 뽀뽀하고, 금반지도 선물했죠. 불륜 관계를 연기하게 돼서 새언니(가수 메이비)는 '완벽한 아내' 초반부는 안봤다고 하더라고요(웃음). 내용은 불륜 중심이 아니어서 가볍고 코믹하게 촬영했죠."
윤상현(44) 외에도 임세미는 고소영(45), 조여정(36)과 한 앵글에 섰다.

자신보다 선배이자, 여배우로 새로운 길을 가고 있는 두 사람과 연기하는 것만으로도 임세미는 배우는 게 많았다.


"선배님들이 노련하고 막힘 없이 연기할 줄 알았는데, 초반 촬영 때 긴장하고 설레하시더라고요. 촬영장에 있는 즐거움이 크신 분들이었죠. 경력이 쌓인 선배들도 항상 새롭게 촬영에 임하는 모습에 '초심을 잃지 말고, 나도 건강하게 마음을 지켜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
임세미는 지난 2005년 KBS2 '성장드라마-반올림'으로 데뷔했다.

오디션에 말 그대로 '덜컥' 합격해 배우의 길을 걷게 됐다.

남들이 탐내는 기회였으나 연기력을 지적받았다.

아무런 준비도 없이 카메라 앞에 서는 건 무모했다.

배움의 갈증이 커졌고, 방송연예학과 진학 후에는 작품을 탐내기보단 학교를 열심히 다녔다.


"데뷔하자마자 길을 잃었죠. 연기하는 방법을 모르는 상태에서 욕심만 있다보니 몸이 엇박자가 되더라고요. 다행히 관련 학과에 입학해 아르바이트하면서 학업에 매진했죠. 5년 동안 큰 작품에는 출연하지 않았지만, 친구들과 또래에게 맞는 감정을 나눈 기회가 됐어요."
화사한 외모와 달리 임세미는 중저음의 목소리를 가졌다.

임세미는 "데뷔했을 때에는 저 같은 말투를 가진 사람은 연기하면 안 된다는 소리도 들었다"고 회상했다.

당시에는 틀에 맞춘 배우들이 주목받는 시대였던 것이다.

다른 길도 고민했으나 묵묵히 배우가 되기 위해 실력을 갈고닦았다.


"배우도 개성이 있어야 하는 분위기가 돼서 연기할 기회가 생겼죠. 데뷔 때는 절망적이었어요. 그래도 '나는 나만의 색깔이 있다'며 조그만 씨앗을 품었던 거죠. 착각 속에 빠진 미친 자신감이었어요(웃음). 공상이나 상상을 많이 하는데,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아 연기를 해야 겠다고 마음먹었죠."
대중의 사랑을 받는 배우는 한순간에 잊혀지기도 한다.

성공한 배우들도 어쩔 수 없이 차기작을 기다려야 하곤 있다.

임세미는 "나는 자리를 완벽하게 잡은 배우가 아니다.

배우도 일용직인 듯하다"고 했다.

그럼에도 그는 작품을 쌓아가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대학생 때 꿈이 생일이나 연말에도 촬영장에 있었으면 하는 거였죠. 문득 생각해보니 4년 전부터 그렇게 하고 있더라고요. 생각한 걸 실천하고 있으니 뿌듯했고, 감사하기도 했죠. 대학교 다닐 때의 경험이 연기적인 뿌리가 된 듯해요. 다음 작품을 기다리는 시간도 현명하게 쓰도록 하겠습니다.

"

배우 임세미는 데뷔 초 연기력 논란을 딛고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사진| 유용석 기자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