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세 재계약때 서울 평균 6190만원 올려줘
기사입력 2017-05-19 16: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울에서 최근 아파트 전세를 재계약할 때 평균 6000만원 이상이 더 든 것으로 조사됐다.

도시근로자 가구 연평균 소득인 5733만원(통계청, 2016년 4분기 기준)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19일 부동산정보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의 전세금 통계를 분석한 결과 4월 기준 아파트 전세 재계약(2년 계약 기준, 1가구당) 시 추가 발생 비용을 보면 서울이 6190만원으로 가장 높고 제주 4575만원, 경기 3688만원, 인천 3436만원, 대구 3259만원, 광주 3143만원 순이었다.


주택 공급과잉이 우려되는 충남만 유일하게 55만원 내렸다.

전국 평균으로 보면 전세 재계약 시 2879만원을 더 내야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는 서초구(1억5113만원)와 강남구(1억2062만원), 송파구(8731만원), 강서구(7378만원) 순으로 전세금이 많이 올랐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시가 3억213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2015년 4월 당시 과천시가 평균 전세금이 3억3067만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2년 새 2배가량 오른 것이다.


[김인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