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단독] `서울대 사태` 최악 치닫나…학생 4명 경찰 수사 착수
기사입력 2017-05-20 00: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경찰이 시흥캠퍼스 조성사업을 반대하며 본관을 기습 재점거한 서울대 학생들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총학생회는 점거 학생들에 대한 징계와 형사고발 철회를 촉구하는 연서명을 받아 공개하는 등 강력한 반발을 시작했다.

수사 시작으로 형사고발 철회는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서울대 사태 갈등이 최악을 향해 치달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19일 관악경찰서와 서울대 등에 따르면 경찰은 서울대가 이달 8일 행정관 점거를 주도한 학생 4명에 대해 재물손괴, 건조물 침입,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한 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학교 측은 애초 학생 7명에 대해 고발하고 수사 보류를 요청했으나, 이를 취하하고 점거를 주도한 4명에 대해서만 다시 고발장을 냈다.


경찰은 해당 학생 4명에게 소환을 통보하고 학교 측이 제출한 증빙자료 등을 토대로 혐의 여부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인에 대한 조사는 마쳤으며 6월 초 학생들을 소환해 혐의 여부 등에 대해 불구속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건은 지난 1일 학교 측이 서울대 행정관 1층 로비에서 연좌농성을 벌이던 학생 17명을 강제로 해산시키면서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학생 2명이 실신해 병원으로 이송되고 청원경찰 1명이 부상을 입기도 했다.

이에 반발한 서울대 학생 200여 명은 망치 등을 이용해 유리창을 깨고 본관에 재진입했고 현재까지도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학교 측은 형사고발과 별개로 본부 점거를 주도한 학생 10여 명에 대한 징계 절차도 진행 중이다.

서울대는 이달 10일 징계위 예비회의를 개최했다.

징계위는 징계의결요구서를 접수해 40일 내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수사가 시작되면 돌이킬 수 없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외부적인 사법절차에 따른 형사고발에 대해서는 학교 측도 신중하게 접근하고 논의해서 (진행하기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다만 "내부 차원의 징계수위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학생들의 혐의가 인정돼 사법처리 수순까지 갈 경우 한동안 잠잠했던 서울대 사태가 최악의 국면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학교 측이 강경책을 꺼내들었지만 총학생회를 비롯한 점거 학생들은 "끝까지 싸우겠다"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날 서울대 총학생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성낙인 총장은 즉각 대규모 중징계와 형사고소를 취하하고, 그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주장했다.

또한 총학은 행정관 재점거 학생들에 대한 학교의 징계추진·형사고발 철회를 촉구하는 연서명에 재학생과 졸업생, 다른 대학교 학생, 일반 시민 등 1만526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총학에 따르면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종오 무소속 의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권영국 변호사 등도 연서명에 동참했다
최근 성낙인 서울대 총장과 점거를 주도한 학생 7명이 면담을 했지만 견해 차만 재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학생들은 징계 유예를 요구했으나 성 총장이 "단독으로 결정할 수 없는 일이며 실무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답해 사실상 불가능 방침을 밝혔다.


[황순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