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나혼자산다’ 헨리, 중독성 강한 애교 끝은 어디일까
기사입력 2017-04-22 01: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가 중독성 강한 애교 필살기를 다양하게 선보였다.


2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막둥이 헨리의 애교가 폭발한 모습이 그려졌다.


제주의 멋진 풍경을 배경으로 단체사진을 찍고 난 뒤 헨리는 전현무의 등에 업혀서 한껏 어리광을 부렸다.

이에 회원들은 전현무를 ‘전현마’라고 놀리면서 웃음보를 자극했다.


이후 헨리는 횟집으로 들어가서 신발 정리용 집게를 들고서 낚시질하는 시늉을 해서 천진난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무지개 회원들의 선물 교환식에서도 헨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어울리는 거다”며 마사지 볼을 선물로 내보였다.

특히 “기안84에게 어울릴 거다”고 말하며 헨리가 기안84에게 “뽀뽀”라고 입술을 내밀어 헨리의 애정표현이 극에 달했다.


한편 헨리는 일출을 보기 위해 제주 오름으로 향하며 뒤쳐지는 박나래를 살뜰히 챙겨서 정말 엄마와 아들 같은 분위기를 풍겨 훈훈함을 안겼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