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4차 산업혁명 미래도시 새 대통령 프로젝트로"
기사입력 2017-04-20 23: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4차 산업혁명 성공의 조건 3부 ⑥ / 시도지사 '스마트시티' 좌담 ◆
"도시는 근대화 이후 지금까지 근로자들의 기숙사에 불과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 이후 도시는 시민들의 자유·공유 공간으로 탈바꿈해야 한다.

4차 산업혁명은 도시에서 출발해 도시에서 완성된다.

기술이 가져올 변화를 미리 읽고 도시 전략을 짜는 게 바로 국가 미래 설계다.

"
지난 19일 매일경제가 개최한 '4차 산업혁명 성공의 조건 3부 : 도시가 미래다' 결산 좌담회에 참석한 전국 주요 지방자치단체장들의 말이다.

이날 좌담회에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남경필 경기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광재 여시재 부원장,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김승수 전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국이 하루빨리 4차 산업혁명 이후 등장할 미래도시 육성에 필요한 연구개발(R&D) 생태계와 행정체계를 만들고 시범단지를 구축하는 '액션'에 돌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이제까지 산업사회 도시 모델 한계를 지적하며, 인프라스트럭처 투자와 4차 산업혁명으로 도시를 재창조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해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안희정 지사는 이제까지의 도시를 산업화 시설에 노동자를 공급하는 기숙사로 규정하고 "행복과 삶의 질을 높이는 새로운 도시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경필 지사는 "4차 산업혁명 핵심 키워드는 자유와 공유"라며 "도시별로 핵심 가치와 목표를 정하고 그에 맞는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재 부원장은 '사람은 인격만큼 행복해진다'는 괴테의 말을 인용하며 "앞으로 시민들은 도시의 품격만큼 행복해질 것"이라고 했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시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식당 음식이 얼마나 남을지 파악한 뒤 대학생, 저소득층 등에 반값 식사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으로 도시 생활비를 반값으로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이 같은 스마트 도시 모델을 만들기 위한 액션플랜으로 참석자들은 정부·도시·기업·학계 간 분업과 협력 모델을 제안했다.

조정식 위원장은 "R&D나 제도 정비 등은 공공의 영역이고, 실제 4차 산업혁명 미래도시를 만드는 것은 민간과 지자체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도시 경쟁력은 결국 일자리와 기업에서 나온다"며 "기존 기업들의 혁신을 부추길 수 있는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했다.

남 지사는 "정부는 국제사회에 스마트시티 헌장과 같은 제안들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현규 기자 / 정순우 기자 / 김연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