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동욱, 손석희 앵커 브리핑 빈정…"궤변 중 궤변"
기사입력 2017-03-21 09:3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손석희 앵커 브리핑을 비꼬았다.

신동욱 총재는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언론은 공적 영역이기도 하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는 말은 손석희 궤변 중 궤변이다”라며 “언론은 앉으나 서나 공적 영역이고 친절한 해명은 의심과 의혹만 키운다”고 밝혔다.

앞서 손석희 앵커는 홍 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대선 출마설에 관해 20일 '뉴스룸' 앵커 브리핑에서 언급했다.

손 앵커는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거나 복무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나 기자들이나 또 다른 JTBC의 구성원 누구든. 저희들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도 감수하며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이다. 그리고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의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