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동주 "신격호 총괄회장 주식 압류 강제 집행 의사 없다"
기사입력 2017-03-21 14: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은 아버지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주식 압류을 압류한 데 대해 신 총괄회장을 보호하기 위해 재산 소재를 파악하는 절차일 뿐이라며 강제집행 의사가 없다고 20일 밝혔다.


SDJ코퍼레이션측은 "최근 왜곡된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입장"이라며 신 전 부회장은 지난 1월말 신 총괄회장이 납부해야 할 증여세 2126억원을 대납하며 그의 주식을 담보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신 전 부회장은 담보설정을 위해 주식 소재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검찰에 압수된 주식통장과 증권카드의 반환을 요청했다.

하지만 반환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SDJ코퍼레이션 측은 밝혔다.

또 국세청이 증여세 징수 확보를 위해 압류했던 증권회사 계좌도 주식잔고가 없는 계좌로 파악됐다.


신 전 부회장은 앞서 금융업체들을 통해 신 총괄회장이 소유한 롯데제과 지분 6.8%와 롯데칠성 지분 1.3%를 압류할 예정이라고 통보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길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