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MBN 매경이코노미 LUXMEN Citylife M-PRINT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박주선 "안철수, 본선 경쟁력 있다면 지지율 답보 상태겠나"
기사입력 2017-03-21 14: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민의당 경선 레이스에 뛰어든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20일 당내 유력 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만일 본선 경쟁력이 있다면 우리 당 지지율이 3분 1로 뚝 떨어져 있고 안 후보의 지지율이 지금 저렇게 답보상태에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박 부의장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이변과 돌풍만이 국민의당이 승리하고 국가의 백년대계를 마련할 새로운 정권을 만들어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안 후보는 유명한 학자로서 평가를 받고 있지만, 과연 실타래처럼 얽히고 설킨 국정을 풀어나갈 수 있겠느냐"라며 "대선에서는 이런 평가를 하면서 승리 가능성을 타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안 후보의 성품이야 샌님같이 때 묻지 않고 아주 훌륭한 분"이라며 "자기 소신과 고집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국민의당이 사실상 안철수당(黨) 아니냐'는 질문에는 "새 정치, 반(反) 계파정당으로 한국 정치를 바꾸겠다고, 시대정신을 실현하겠다고 만든 국민의당이 '안철수 정당'이 된다면 국민을 기만하는 정당이고 존재해서는 안 되는 정당"이라며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해 또 다른 패권정당, 안철수 패권정당을 만들 필요가 있고 만들어야 하나. 국민께서 용서를 안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