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대한항공 기내서 중국인 남성 난동…"편한 자리 앉고 싶어"
기사입력 2017-03-21 12: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인천에서 출발해 홍콩을 향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여객기 내에서 한국인 승객과 시비가 붙은 중국인 승객이 승무원에게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려 한국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국제공항경찰대는 항공보안법상 기내 소란 혐의로 중국인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인천공항경찰대와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8시께 시작된 A씨의 난동으로 항공기 출발이 2시간 반 가까이 지연됐다.

A씨의 난동이 계속되자 대한항공 측은 활주로에 있던 여객기를 게이트 구역으로 돌려 A씨를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정도의 범행은 아니어서 조사 후 돌려보냈다"며 "대한항공 측에서 A씨의 탑승을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중국의 여행사 직원으로 한국 관광을 마친 관광객 20여명을 인솔해 홍콩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그는 자신이 예매한 좌석이 아닌 다른 빈 좌석에 앉았다가 해당 좌석을 예매한 한국인 B씨와 승강이를 벌였고, 승무원이 예매한 좌석으로 돌아가 달라고 요구하자 욕설을 하는 등 소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에서 "빈 좌석이 많아 편한 자리에 앉고 싶었는데 승무원이 못 앉게 해 화가 났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길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항공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