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MBN 매경이코노미 LUXMEN Citylife M-PRINT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벨트레, 종아리 부상...WBC 출전 `적신호`
기사입력 2017-02-18 02: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텍사스 레인저스 주전 3루수 아드리안 벨트레(37)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텍사스 지역 매체 '댈러스 모닝 뉴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벨트레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벨트레는 지난 15일 훈련 도중 왼종아리에 염좌 부상을 입었다.

그는 집에서 개인훈련을 하다 근육을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MRI 검진 결과는 1단계 염좌.

아드리안 벨트레의 WBC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사진=ⓒAFPBBNews = News1

WBC 출전에 대해서는 "의심스럽지만, 완전히 포기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말을 전한 댈러스 모닝 뉴스는 벨트레가 최소한 WBC 1라운드에는 나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예상 회복기간이 2~3주로 예상되는데 도미니카공화국은 3월 10일 첫 경기가 예정됐기 때문.
벨트레는 지난 2006년 WBC 이후 11년 만에 도미니카공화국 로스터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이번 부상으로 대표팀 출전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