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재벌특혜' 논란…정치권도 '시끌'
2019-02-22 10:05 입력
【 앵커멘트 】
조선업계의 '빅2 체재' 개편을 두고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 노조가 강경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번 매각이 현대중공업그룹을 위한 '재벌특혜'라는 지적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명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총파업'이 적힌 조끼를 입은 조합원들이 국회 토론회장을 채웁니다.

산업은행이 지난 1일 발표한 대우조선 매각에 반대하는 근로자들입니다.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 노조는 두 기업간 인수 합병을 저지하기 위한 연대 파업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신상기 /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장
- "지난 4년 동안 구조조정을 통해 근로자들이 잘려나가고 임금삭감 등의 고통을 감내했습니다. 이제 대우조선이 90% 정상화 되는 이 시점에서 일방적으로 밀실야합으로 인해…."

야당 정치권도 조합원들의 발언에 힘을 실었습니다.

민중당 김종훈,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이번 매각은 조선업 생태계가 달린 문제로 결정에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산업구조 재편과 관련해 재벌 특혜가 우려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대형조선사인 현대중공업이 발주사와 부품 하청업체에 대한 막강한 교섭력을 갖게 되면 수익 을 독점할 여지가 있다는 겁니다.

매각 과정에서 산업은행의 자본 투입과 관련한 문제도 제기됐습니다.

▶ 인터뷰 : 송덕용 / 회계법인 공감 회계사
- "최소 1조 이상을 산은이 자금 지원을 한다는 것이죠. 기업에서 리스크의 핵심이 현금입니다. 산업은행이 (자금을) 대고 현대중공은 나중에 모자라면 대겠다는 것이거든요. 단기적으로는 현대중공업의 리스크는 사실상 없는 셈이죠."

현대중공업은 이에 대해 "이번 인수는 산업은행의 공적 자금 회수 목적이 아닌 국내 조선업의 경쟁력 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총파업 투표를 가결한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쟁의 수위를 높이며 산업은행과 사측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매일경제TV 이명진입니다.

[ 이명진 기자 / pridehot@mk.co.kr ]

[ⓒ 매일경제TV Mmoney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Copyright ⓒ 매일경제TV. All rights Reserved. d